서울발레시어터, 12월 연말 맞이 가족발레 ‘호두까기 인형’ 선보여
서울발레시어터, 12월 연말 맞이 가족발레 ‘호두까기 인형’ 선보여
  • 김경극 기자
  • 승인 2018.11.1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발레시어터(단장 최진수)는 12월 연말을 맞이해 송년 가족발레 대표작 <호두까기 인형>을 선보인다.

호두까기 인형은 독일의 낭만파 작가 호프만의 동화 ‘호두까기 인형과 생쥐왕’을 각색하고 차이코프스키의 발레곡을 입혀 완성시킨 2막 발레작품으로, 크리스마스 이브날 밤 호두까기 인형을 선물 받은 소녀 클라라가 꿈속에서 왕자로 변한 호두까기 인형과 함께 사탕 나라를 여행한다는 내용이다.

서울발레시어터가 선보이는 호두까기 인형은 1892년 초연판인 마리우스 프티파(Marius Petipa)와 레프 이바노프(Lev Ivanov)가 안무한 버전을 바탕으로 안무가 제임스 전과 로이 토비아스가 재안무한 버전이다. 2007년 한국 초연 당시, 한국적인 안무와 연출로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서울발레시어터 버전은 국내 발레단에서 일반적으로 공연되는 유리 그리고로비치(Yuri Grigorovich)나 바실리 바이노넨(Vasily Vainonen) 버전과는 다른 동선과 구성을 가지고 있어 색다른 관람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발레시어터의 버전에서는 2막 중 각 나라의 전통 춤에서 한복을 입은 ‘마더 진저’라는 캐릭터가 등장한다. 커다란 한복 치마 속에서 뛰어나온 아이들이 장구, 소고를 들고 추는 한국 춤과 상모 돌리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한국적 아름다움과 흥겨움을 선사한다.

특히 올해의 호두까기 인형은 서울발레시어터 초대단장이자 예술감독이었던 제임스 전·김인희 무용수가 2016년 후배들에게 단체를 물려준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클래식 작품이다. 그만큼 더 공을 들여 올해 작품을 준비했다. 세련되고 사랑스러운 컬러로 새 옷을 입은 세트와 의상들, 탄탄히 준비된 무용수의 테크닉과 군무, 화려한 무대전환 등 풍성한 볼거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특별하게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이자 스타 부부 무용수인 강미선·콘스탄틴 노보셀로프가 서울발레시어터 호두까기 인형의 사탕요정과 호두까기 왕자로 각각 호흡을 맞춘다. 이들은 12월 13일(오후 7시 30분) 경기도문화의전당 공연과 12월 22일(오후 7시 30분), 24일(오후 7시 30분) 용인 포은아트홀 공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서울발레시어터 주역무용수 이와모토 유리·황경호, 한혜린·윤오성 등도 사탕요정과 호두까기 왕자로 각각 나선다.

한편 오디션으로 선발된 어린이 무용수들도 공연에 직접 참여해 공연을 더욱 따뜻하게 만들어줄 예정이다. 2막 중 한국 춤에서는 ‘SBS 영재발굴단’ 프로그램에도 출연한 바 있는 국악 신동 표지훈 군이 출연해 깜짝 사물놀이를 선보인다.

서울발레시어터 최진수 단장은 “서울발레시어터의 호두까기 인형은 다른 버전과 다르게 클라라가 어린 소녀로 계속 등장해 온 가족이 보기 편하도록 구성된 작품”이라며 “2년 만에 선보이는 호두까기 인형인 만큼 더욱 다채롭고 풍성한 무대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발레시어터의 호두까기 인형은 12월 12일, 13일(오후 7시 30분) 양일간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R석 6만원, S석 4만원 A석 3만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12월 15일(오후 7시), 16일(오후 3시)은 부천시민회관 대공연장(R석 5만 5천원, S석 3만 3천원 A석 2만 2천원)에서 선보인다. 이어 12월 22일(오후 3시, 오후 7시 30분), 23일(오후 3시), 24일(오후 7시 30분), 25일(오후 3시)은 용인 포은아트홀(R석 6만원, S석 4만원 A석 3만원)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서울발레시어터는 ‘대한민국 발레의 창작과 대중화’를 모토로 1995년 창단해 현재까지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민간 프로페셔널 발레단이다.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젊은 열정과 실험정신을 바탕으로 고전 발레의 전통을 살리면서도 모던 및 컨템퍼러리 발레까지 폭넓은 안무를 활용해 독창적 예술 작품을 선보이며 대한민국 문화예술계의 트렌드 리더로 인정받고 있다. 23년 간 전막 발레 20여편, 단막 발레 80여편의 작품을 창작해 온 서울발레시어터는 한국 최초로 창작 레퍼토리를 해외에 역수출한 쾌거를 이뤄 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노숙인과 함께하는 ‘홈리스 발레교육’ 등 여러 사회공헌 프로그램에도 앞장서며 예술의 사회적 가치와 본질을 찾아 꾸준히 실천해왔다. 서울발레시어터는 2018년 초 새로운 리더십을 맞이해 ‘변화를 넘어 새로움으로! Refresh, SBT!’라는 모토 하에 혁신적인 시도들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의 창작발레를 선도해온 서울발레시어터답게 다양한 장르의 안무가들과 협업하여 무용수의 역량을 강화하고 레퍼토리 확장을 통해 대한민국 문화예술 트렌드를 이끌어 가고자 한다. 이러한 시도의 첫 번째로, 서울발레시어터는 차진엽 현대무용가와 함께 <빨간구두-영원의 춤>을 작업했다. 이후에도 김희정, 박귀섭, 이나현, 장혜림 등 다양한 장르에서 주목 받고 있는 안무가들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침체된 대한민국 창작발레에 새로운 움직임을 선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독짓골8길 53-7, 2층(이도이동)
  • 대표전화 : 064-746-5388
  • 팩스 : 064-743-35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인
  • 법인명 : 연재커뮤니케이션 주식회사
  • 제호 : 제주포스트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80
  • 등록일 : 2018-09-11
  • 발행일 : 2018-09-11
  • 발행인 : 김종필
  • 편집인 : 김종필
  • 제주포스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제주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iuki80@naver.com
ND소프트